LG전자 '올레드 TV' 올 여름 재패할 色 키워드는?

美 컬러 컨설팅 '팬톤'과 협업, 뉴욕서 '카페 올레드' 개설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LG전자가 미국에서 올레드 TV를 앞세워 컬러체험 마케팅을 진행했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2일~14일 뉴욕 맨해튼 212㎡ 규모 ‘카페 올레드(Cafe OLED)’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카페 올레드'는 LG 올레드 TV로 팬톤사가 선정한 올해의 여름 컬러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방문객들은 커피, 차 등 음료와 함께 컬러를 주제로 이색 체험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팬톤은 글로벌 컬러 트렌드 전망, 글로벌 기업들의 제품 및 브랜드에 대한 컬러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세계적인 컬러 연구기업이다. 컬러 트렌드 분석을 통해 선정하는 '올해의 팬톤 컬러'는 패션, 디자인, 인테리어 등 다양한 분야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12~14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운영한 '카페 올레드'에서 아미라 카셈 셰프 등이 팬톤 선정 올해의 여름 컬러 '페퍼 스템' 조형물 앞 LG 올레드 TV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이 곳에 3.85mm 두께로 종이처럼 얇아 벽에 착 붙일 수 있는 월페이퍼 디자인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비롯, 2019년형 LG 올레드 TV 신제품 10대를 설치했다.

팬톤이 선정한 올해 여름 컬러는 ▲공작새의 화려함에서 영감을 얻은 '핑크 피코크(Pink Peacock)' ▲상큼한 오렌지 색상의 '튜메릭(Tumeric)' ▲골드빛을 머금은 노란색 계열의 '아스펜 골드(Aspen Gold)' ▲노란 빛이 감도는 녹색 계열의 '페퍼 스템(Pepper Stem)' 등 4종이다.

LG전자는 컬러를 활용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했다. LG 올레드 TV 화면을 통해 호주 아티스트 데이비드 맥레오드 등이 팬톤의 컬러에 영감을 얻어 제작한 디지털 아트 작품을 보여주고, 유명 셰프 아미라 카셈이 팬톤의 여름 컬러를 활용해 만든 라떼, 케이크 등도 방문객들에게 제공했다.

팬톤 로리 프레스맨 부사장은 "퍼펙트 블랙을 구현하는 LG 올레드 TV는 다양한 컬러를 더욱 풍부하고 아름답게 보여준다"며 "그 동안 경험하지 못한 실감나는 컬러 이미지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조주완 부사장은 "LG전자와 팬톤社의 협업 등을 통해 완벽한 블랙은 물론, 컬러를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 LG 올레드 TV의 차별화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