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명예 담았다"…'컴백' 펜타곤, 옌안 없어도 9人 완전체 마음으로(종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펜타곤이 '여름 겨냥' 앨범으로 돌아왔다. 청량하고 밝은 곡 '접근금지'로 컴백한 펜타곤의 새로운 음악색은 성공할 수 있을까.

17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그룹 펜타곤 9번째 미니앨범 'SUM(ME:R)'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펜타곤 [사진=이영훈 기자]

컴백을 앞둔 펜타곤 홍석은 "여름은 뜨겁다. 이번에도 우리의 열정을 담아서 앨범을 준비했다. 펜타곤의 열정처럼 좋은 무대 보여드리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또 키노는 "이번 앨범에는 성공을 담았다. 성공을 마실 일만 남았다"고 말했고 양홍석은 "이번 앨범을 통해 명예를 담았다. 이번 앨범이 공개되면 더 큰 명예가 따라올 것"이라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펜타곤 [사진=이영훈 기자]

이번 앨범은 여름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 'SUMMER'를 사용하여, 합계 함수인 'SUM'에 펜타곤을 뜻하는 'ME'와 각기 다른 4개의 'R' 수식 테마를 넣어 새로운 의미의 'SUM(ME:R)'를 만들어냈다.

진호는 "데뷔 후 처음으로 나온 여름 겨냥 앨범이다. 여름하면 떠오르는 것을 많이 담았다. 그래서 노래가 모두 청량하고 밝다"고 강조했다.

펜타곤 타이틀곡 '접근금지'는 멤버 후이와 래퍼이자 프로듀서 기리보이가 함께 작업한 위트와 재치가 넘치는 힙합 장르의 곡으로, 누군가를 너무 좋아하지만 반대로 좋아하지 않는 척을 했던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쉽고 리듬감 있는 멜로디로 녹여냈다.

기리보이와의 작업 배경과 관련, 후이는 "작곡팀 멤버로부터 기리보이 얘기를 자주 들었다. 그러다보니 감사하게도 함께 작업을 하게 됐다. 기리보이는 '돌격형 프로듀서'다. 나는 곡을 만들 때 생각도 많고 정리가 100%가 돼야 한다. 하지만 기리보이는 일단 시작하고 본다. 서로 달라서 재밌게 작업했다"고 밝혔다.

기리보이와 호흡을 맞추며 어떤 차이점을 느꼈냐는 질문에 키노는 "우리가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러프한 소리를 쓰게 됐다. 어색하면서도 신선하고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펜타곤 [사진=이영훈 기자]

여원은 진행을 맡은 서유리의 결혼을 언급하며 "이번 노래를 서유리가 신혼여행 갈 때 들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이기도.

펜타곤은 앨범 발표 전 음악방송을 통해 무대를 선보였다. 많은 팬들의 호응에 힘입어 더욱 확신을 가지게 됐다는 것이 펜타곤의 설명이다. 여원은 "데뷔 후 처음으로 컴백 전 무대를 했다. 팬들의 반응을 보고, 안무 연습 하면서도 '이번엔 잘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이는 "안무를 할 때 표정을 정리해서 맞췄다. 시시각각 변하는 표정에 집중하면 더욱 재밌게 무대를 볼 수 있을 것"이라 덧붙였다.

펜타곤 [사진=이영훈 기자]

또 펜타곤은 옌안이 건강 이상으로 활동을 잠정 중단하면서 당분간 8인 체제로 활동하게 된다. 키노는 "옌안은 한국에서 부모님과 함께 지내면서 회복 중이다. 어제도 만나서 힘내라고 응원도 해줬다. 옌안이 9집 앨범을 준비하다가 중간에 빠지게 됐지만 완전체의 마음으로 활동할 것이다"고 말했다.

첫 월드투어 콘서트를 앞둔 설레는 마음도 드러냈다. 여원은 "언젠가 해외 팬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너무나 감사하게도 월드투어 기회가 찾아왔다. 모두가 설레는 상태다. 해외 팬들을 만나서 생길 일을 기대 중이다. 기쁜 마음으로 준비 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펜타곤의 새 앨범은 17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