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오늘(18일) 검찰 송치…이상행동에 마약검사도 의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여성 스태프 성폭행·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이 18일 검찰에 넘겨진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강지환을 기소 의견으로 이날 오전 10시 검찰에 송치한다.

경찰은 강지환에 대한 마약 검사도 국과수에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SBS '뉴스8' 측은 "경찰이 강지환의 이상행동 때문에 마약 수사를 의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지환은 사건 당일 경찰이 출동했을 때 집에 있는 노래방 기계로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피해여성들은 당시 강지환의 행동에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고 전했다. 피해자들의 변호사는 "경찰이 도착했을 때 경찰을 피해자들이 있는 방으로 안내한 건 강지환"이라고 이상행동을 제기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밤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강지환은 스태프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강지환의 집으로 출동해 피해자들의 진술을 확보한 뒤 강지환을 긴급체포했으며, 이후 법원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지환은 조사에서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를 인정했으며, "잘못했다.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지환은 출연 중이던 TV조선 '조선생존기'에서 하차했으며,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와도 전속계약이 해지됐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