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노래를들려줘' 작가 "연우진 노래 대략난감…김세정 숨겨진 어둠 기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민주 작가가 집필 계기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8월5일 첫 방송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사진=KBS]

극본을 맡은 김민주 작가는 "갑자기 닥친 불행을 만난 청춘남녀들이 불행의 시간에 멈춰있는 시곗바늘을 다시 움직이게 하고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라며 드라마를 소개했다. 이어 "흔히 6포 세대라고 불리는 세대들이 힘든 과거와 현실을 넘어서서 한 발자국 앞으로 내딛어가는 용기를 갖게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쓰고 있다"라고 솔직한 집필 계기를 밝혔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로맨스, 코미디, 미스터리가 섞인 복합장다. 이에 대해 김 작가는 "전 '로코의 탈을 쓴 스릴러'라고 얘기한다. 로코적 재미를 잘 살리면서도 스릴러적 흥미를 절대 잊어버리지 않게 하려고 열심히 쓰는 중"이라며 "이 드라마를 보시는 분들께 매회 엔딩에서 흥미로운 질문을 한 개씩 던지고 싶다"라고 매회 흥미로운 엔딩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연우진 씨의 대략난감한 노래와 김세정 씨가 보여줄 밝은 모습 뒤에 숨겨진 어두움을 기대해 달라"고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퍼퓸' 후속으로 오는 8월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