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 하반기 '역세권 청년주택' 2136호 공급

서교동‧구의동‧충정로 등 입주자 모집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서울시가 교통이 편리하고 살기 좋은 '직주근접' 역세권에서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살 수 있도록 역세권 청년주택을 공급하고 있다.

서울시는 청년 주거불안 해소대책으로 마련한 '역세권 청년주택'이 2022년까지 8만호 공급을 목표로 순항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사업계획을 최초 승인한 2017년 2월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사업시행인가가 완료된 곳은 약 1만4천호(37개 사업)로, 이 기간의 공급목표(3만500호) 대비 46%에 해당한다. 유관기관 협의 등 현재 사업시행인가를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 중인 6천800호를 더하면 68%(2만800호)가 된다. 이밖에도 추가로 사업시행자의 의뢰로 시가 사업 가능성을 검토‧안내한 7천200호, 사업자가 추진의사를 타진해 자체적으로 사업성을 검토 중인 8천300호도 진행 중이다.

[사진=서울시]

실제 입주는 올 하반기 5개 지역 2천136실(공공임대 319호, 민간임대 1천817호)에 대한 입주자 모집을 시작으로 2020년 1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서교동, 구의동, 용답동 등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고 살기 좋은 역세권에 실제 주택 공급이 시작된다.

서울시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시행인가부터 실제 입주까지 통상 3년여 기간이 소요되는데, 시가 사업을 본격 시작한지는 2년으로 올 하반기 입주자 모집이 시작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이뤄지면 '청년 주거불안해소'라는 현장 효과가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사업자를 대행해 최초 입주자 모집공고, 접수, 신청자 자격확인과 입주대상자 선정 등의 업무를 시행한다. 공사 홈페이지와 신문 공고를 통해 세부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공사 고객센터에 문자알림 서비스를 신청할 경우 입주자 모집공고 시 문자로 알림을 받을 수 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