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환전지갑' 10개월만에 거래 100만건 돌파

쉽고 자유로운 외화 보관·수령 '인기몰이'


[아이뉴스24 문병언 기자] KEB하나은행은 작년 11월 출시한 환전지갑 서비스가 출시 10개월 만에 거래 100만건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

환전지갑은 KEB하나은행의 모바일 환전서비스로 단 몇 번의 터치만으로 미국달러, 유로화 등 총 12종의 외화를 손쉽게 환전할 수 있다.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신청 당일 영업점을 통한 수령도 가능하다.

또 외화 수령 없이 앱에 1인당 미화 1만불까지 외화보관이 가능하고 관심 통화와 목표 환율을 등록하면 푸시(PUSH)알림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환율이 낮을 때 환전 후 앱(환전지갑)에 보관했다가 목표환율 도달 알림을 받으면 원화로 간편하게 재환전, 환테크 수단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특히, 환전지갑은 손님들이 다양한 제휴처에서 이용할 수 있게 오픈API를 적극 활용해 카카오페이, 토스, 페이코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이같은 편리성을 앞세운 환전지갑은 모바일 환전수요가 커지면서 거래량이 크게 증가했다. 최근 휴가철 해외여행객 및 환테크 관심 고객들까지 폭넓게 사용함에 따라 단기간 내 100만건의 거래가 이뤄졌다.

KEB하나은행은 손님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하나원큐(모바일뱅킹), 하나멤버스 앱을 통해 환전하는 손님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여행경비를 지원하는 ‘One more Holiday’ 이벤트를 이달 중순부터 한 달간 진행할 예정이다. 휴가철을 맞아 하나멤버스, 카카오페이, 토스, 페이코 등에서 진행중인 환율 100% 우대효과 이벤트도 8월말까지 계속된다.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은 “환전지갑은 앞으로 추가될 자동환전, 외화선물하기 등의 편의기능과 해외결제플랫폼 GLN을 통한 외화결제서비스 연계를 통해 더 많은 손님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병언기자 moonnur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