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오늘(8일) 신곡 MV 촬영…하반기 韓 컴백 예고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트와이스가 신곡 뮤직비디오를 촬영 중이다.

트와이스는 8일부터 9일까지 서울 및 경기도 모처에서 신곡 뮤직비디오를 촬영 중이다. 올 하반기, 9월 중 컴백이 유력하다.

트와이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이와 관련,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8일 조이뉴스24에 "뮤직비디오 촬영 중인 것은 맞으나 컴백 시기는 오픈 불가하다. 적정 시점이 되면 알릴 것"이라 밝혔다.

이로써 트와이스는 지난 4월 발표한 '팬시' 이후 약 5개월만에 신곡을 발표한다.

이들은 지난 4월 '팬시' 활동을 마무리지은 뒤 트와이스는 5월 25일과 26일 서울 송파구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2019 월드투어의 막을 올렸다.

이어 지난달 15일 방콕, 같은 달 29일 마닐라, 또 지난 13일 싱가포르까지 총 2만8000여 팬들과 함께한 아시아 3개 지역 투어를 완료했다.

이후 첫 미주투어에서 4만1천여팬을 동원하며 명실상부 아시아 톱 걸그룹의 위상을 입증했다.

트와이스의 신곡은 올 하반기 공개된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