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국내 최초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 국제표준 시험 정식 통과

ADAS 기능 검증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팅크웨어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기능 중 하나인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에 대한 국제 표준 'ISO11067' 시험을 정식 통과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기술 관련 국내 업체가 국제 표준 시험을 통과한 것은 팅크웨어가 처음이다.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은 주행 중 차량 속도에 따라 곡선구간 진입 전 과속일 경우 운전자에게 알람을 통해 알려 안전 속도로 통과할 수 있도록 경고하는 기능이다.

[출처=팅크웨어]

팅크웨어는 2015년 내비게이션 '아이나비 X1' 내 증강현실,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솔루션 중 하나로 해당기능을 상용화하며 기술을 먼저 선보인 바 있다.

현재 이 기술은 '전방추돌경보(FCWS)'나 '차선이탈방지(LDWS)'와 같이 자율주행에 적용할 수 있는 필수 기술 중 하나로 2015년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정식으로 등록됐다.

이번 시험은 개발부서인 전장사업본부가 주도하고 자동차부품연구원,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국제표준 시험 통과를 기점으로 해당 기술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 내비게이션 제품 개발에도 적용할 수 있게 된 만큼 자율주행과 관련한 국제적인 기술 경쟁력도 갖추게 됐다.

팅크웨어는 오랜 시간 축적된 차량에 대한 이해도, 기술 노하우를 통해 다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기능을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내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기능을 업계 최초로 적용하기도 했으며 지난해에는 이를 바탕으로 전방추돌경보나 차선이탈방지 등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디바이스 관련 국토교통부 규격시험도 통과하기도 했다.

팅크웨어는 현재 한국, 미국, 중국 등에 36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관련 특허를 등록해놓은 상태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