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문승원 호투·한동민 홈런포 앞세워 삼성 제압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제압했다.

SK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SK는 1회부터 선취점을 뽑으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1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한동민이 삼성 선발 벤 라이블리를 상대로 선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사진=조성우기자]

SK는 2회 공격에서 추가점을 얻어내며 격차를 벌렸다. 2회말 1사 만루에서 김성현의 좌익수 뜬공 때 3루 주자가 득점에 성공하며 2-0으로 달아났다.

SK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4회말 1사 만루에서 노수광의 1타점 적시타와 한동민의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로 한 점을 더 보태면서 스코어를 4-0으로 만들었다.

삼성은 홈런포로 추격에 나섰다.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강민호가 SK 선발 우완 문승원에게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4-1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SK는 경기 후반 삼성의 추격을 모두 잠재우면서 4-1의 리드를 지켜내며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사진=정소희기자]

SK는 선발투수 문승원이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김태훈-하재훈으로 이어지는 필승조가 날카로운 구위를 뽐내면서 각각 홀드와 세이브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한동민이 2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으로 활약하며 힘을 보탰다.

반면 삼성은 KBO리그 데뷔전을 치른 라이블리가 제구 난조 속에 경기 초반 대량 실점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조이뉴스24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