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너지, 일본 태양광 패키지 사업 론칭

일본 태양광 틈새시장 공략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태양광 전문기업 에스에너지의 일본 법인 에스에너지 재팬이 일본 시장에서의 사업 영역 확대를 위해 태양광 패키지사업을 론칭했다고 16일 밝혔다.

2013년 도쿄에 설립된 에스에너지 재팬 주식회사는 태양광 모듈 판매, 태양광발전소의 건설 및 판매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2015년 히로시마에 태양광발전소 유지보수 관리(O&M) 전문회사를 추가 설립해 약 35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 O&M사업도 함께 진행 중이다.

이번에 론칭한 태양광 패키지사업은 50kWac 저압부터 2천kWac 미만의 저압 및 고압발전소를 대상으로, 주 고객인 파이낸스 회사에게 검증된 안건을 소개하고, 태양광 모듈 및 PCS(전력변환장치) 등의 자재조달, 발전소 건설, O&M까지 일괄로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말한다.

회사 관계자는 "고객 입장에선 태양광 모듈 제조사인 에스에너지의 보증과 발전소 건설 및 O&M 등에 대한 노하우를 가진 에스에너지 재팬의 패키지서비스를 동시에 제공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전했다.

메가 발전소와 달리 사업초기 필요자금이 적고 인허가 및 계통연계일이 빨라 이에 따른 자금회수도 빠르게 이뤄져 고객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에스에너지 재팬은 올 7월 사이타마현 625kW 고압발전소를 시작으로 8월초 오카야마 624kW 저압발전소(8개소), 히로시마 3168kW(32개소) 등 수주계약을 지속하고 있으며, 12월 계약설비용량 5MW을 포함하면, 2019년 약 6억5천만엔 규모의 매출이 예상된다. 2020년에는 계약설비용량이 10MW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회사는 일본의 각 지역별(주고쿠 지역, 관동 지역, 큐슈 지역)로 안정적 O&M 서비스망 구축을 완료한 상태로 O&M 용량은 2019년 12월 약 67MW, 2020년 140MW 규모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