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방시혁 "방탄소년단 세계관 담은 드라마 2020년 론칭"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드라마를 제작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21일 오전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 설명회'를 열었다. 방시혁, 윤석준 공동대표와 beNX 서우석 대표가 참석해 사업 현황 및 향후 경영 방향에 대해 밝혔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이날 방시혁 대표는 "2020년 하반기 론칭을 목표로 국내 유명 드라마 제작사와 방탄소년단 세계관에 기반한 드라마를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드라마는 일곱 소년이 처음 만났던 그 시절의 이야기를 담을 예정으로, 어린 시절의 이야기인 만큼 방탄소년단이 직접 연기하진 않으며 대역을 맡을 주연 배우들을 캐스팅할 예정이다.

방 대표는는 또 "넷마블과 함께 하는 방탄소년단 스토리텔링 IP를 활용한 신작 게임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웹툰과 소설, 게임, 애니메이션, 코믹북,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로 확대되는 트랜스미디어를 통해 대중들을 만날 예정이다.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가 그리는 IP 사업의 핵심은 아티스트를 통해 생성된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 강력한 영향력을 확보하고 이를 영속적인 브랜드 사업으로 확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빅히트는 음악 산업을 혁신하려 한다. 기존 부가가치가 생성되고 확장하는 과정에 변화를 일으켜 매출 증대 및 시장 규모를 확장시키고 시스템을 개선함으로써 구성원과 산업종사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려 한다"라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