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쪽방 밀집지역 5곳서 '주거복지 집중상담' 실시

주거복지 제도 첫 맞춤상담으로 사각지대 발굴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서울시 주거사각지대에 놓인 쪽방 밀집지역 거주민들을 위한 집중상담에 돌입한다.

서울시는 이달부터 10월까지(3개월 간) 서울지역 5개 쪽방밀집지역에서 월 1회 '주거복지 집중상담'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취약계층을 위한 주거급여, 공공임대주택 입주, 서울형 주택바우처 등 다양한 주거복지 제도가 있지만, 어디에서 어떻게 신청해야 하는지 몰라 혜택을 받지 못하는 쪽방주민들을 위해 '찾아가는 맞춤상담'을 시작하는 것이다.

서울지역의 쪽방 거주자는 약 2천968명이며, 서울시는 쪽방밀집지역 거주가구 중 약 61.8%가 주거급여 수급자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는 이번 집중상담을 통해 지원대상자를 새롭게 발굴, 지원해 저소득 주거취약계층의 주거권을 향상시켜 나간다는 목표다.

[사진=서울시]

'주거복지 집중상담'은 이달 21일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매달 셋째주 수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5개 쪽방상담소(▲돈의동 ▲창신동 ▲남대문 ▲서울역 ▲영등포)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서울시(자활지원과)와 자치구, 동주민센터, 관할 주거복지센터와 쪽방상담소가 협력한다.

1대1상담을 통해 공공임대주택, 임대보증금 대출, 한부모가족 주거자금 소액대출, 주거급여(임차급여),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 전세임대 즉시지원제도, 긴급복지 지원제도, 희망온돌 취약계층 위기가구지원, 긴급주거 지원사업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주거복지 외에 다른 상담도 이뤄질 수 있도록 자치구 사회복지과와 동주민센터에서 별도의 인력이 나와 상담을 지원한다.

한편, 서울시는 주택 이외 거처(쪽방, 고시원, 여인숙, 노숙인 시설, 비닐하우스, 움막 등)에서 3개월 이상 거주한 시민을 대상으로 서울주택도시공사의 공공임대주택으로 주거이동을 지원하고 있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244호를 지원했으며, 이중 쪽방 거주자는 67호였다. 올해는 110호의 주거이동을 도울 계획이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