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2차장 “비핵화 위한 북미회담 곧 재개될 듯”

비건 대북특별대표와 면담 후 밝혀…“잘 될 것이라는 인상 받았다”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2일 오전 11시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면담을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회담이 곧 재개될 것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면담 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자리에서 “제가 받은 인상으로 미뤄 북미 간에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며 “비핵화 협상 프로세스에 대해 한미 간에 긴밀히 협조하고 있고, 앞으로도 비건 대표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서로 신뢰하고 모든 것을 공유하고 있어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이 22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여부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김 차장은 이어 “북한이 우리 정부에 대해 계속 비판적인 멘트를 하고 있음에도 우리 정부가 건설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절제한 것에 대해 미국 측에서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 차장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문제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야기를 했다”고만 밝히고 더 이상은 언급하지 않았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