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한태웅 "과체중으로 두번 기절...18kg 감량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한태웅이 건강때문에 다이어트한 사실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한태웅은 "지난해 18KG를 감량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해 두번 쓰러져 하늘 나라 갈 뻔했다. 한번은 밭을 하고 돌아와 화장실에 쓰러졌고, 또 한번은 땡볕에 고추 따다가 쓰러졌다. 그때 몸무게가 거의 100KG에 육박했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MC들이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 묻자 "국밥 종류를 좋아한다. 갈비탕, 설렁탕 등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 다시 찌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