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여장남자 장동윤X단발 김소현, 파격 변신 첫 공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이 드디어 베일을 벗으며 세상 특별하고 발칙한 '조선 로코'의 탄생을 기대케 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 극본 임예진·백소연) 측은 29일 장동윤, 김소현의 1차 티저 포스터를 최초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뜨겁게 달궜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설렘과 웃음을 선사한다.

[사진=프로덕션H]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핫한 청춘 배우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를 비롯해 정준호, 김태우, 이승준, 윤유선, 이문식, 송건희, 조수향, 고건한 등 막강 라인업을 구축해 새로운 청춘 사극의 탄생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장동윤, 김소현의 파격 변신에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기대 이상의 싱크로율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장을 하고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입성하는 ‘전녹두’로 변신한 장동윤의 청초한 반전 매력이 '심쿵'을 유발한다. 단아하고 선 고운 자태로 어딘가를 지긋이 바라보는 장동윤. 깊은 눈매와 비밀스러운 분위기, 여장을 하고도 결의가 느껴지는 그의 모습은 과부로 변장할 수밖에 없었던 전녹두라는 인물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푸른 연잎에 둘러싸인 김소현의 미소는 역대급 '만찢녀'답게 세상 털털한 동동주 그 자체. 고운 한복에 언밸런스한 단발머리는 동동주만의 트레이드 마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흔들림 없이 곧게 응시하는 시선은 동주가 지닌 단단한 내면을 짚어내며 '사극 여신' 김소현의 연기 변신을 기대케 한다.

'여장남자'라는 파격적인 캐릭터로 첫 사극에 도전하는 장동윤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과부로 변장, 금남(禁男)의 구역 과부촌에 입성하게 되는 전녹두를 연기한다. 비상한 머리와 출중한 무예를 갖춘 상남자와 치명적인 비밀을 숨긴 과부 녹두의 극과 극 매력을 변화무쌍하게 그려낸다.

몸치, 음치, 박치 3無를 장착한 만년 기생 연습생 동동주로 분한 김소현은 특유의 똑 부러지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이전 작품과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특히, 불의를 참지 못하는 조선 제일의 사이다 입담을 가진 털털하고 까칠한 동동주를 자신만의 색으로 녹여낼 김소현의 변신도 귀추가 주목된다.

여기에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에 쏟아지는 관심과 기대가 크다. 천연덕스럽게 '여장남자' 녹두를 연기하는 장동윤과 퉁명스럽지만 사랑스러운 동주로 완벽 빙의한 김소현의 극과 극 커플 케미가 유쾌한 웃음과 설렘을 넘나들며 색다른 청춘 사극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제작진은 "장동윤, 김소현의 케미스트리는 기대 이상으로 완벽하다. 개성 넘치는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고 자신만의 색을 더해 탄생시킨 녹두와 동주를 통해 새로운 얼굴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과부촌에서 살아남기 위한 녹두의 고군분투와 예측 불가하고 기상천외한 두 사람의 로맨틱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오는 9월 30일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