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송중기·김지원, 주종→보필 관계 급역전…미묘 기류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와 김지원이 그동안의 주종관계와는 180도 다른 느낌의 아찔한 보필 모먼트를 공개해 기대감을 폭등시키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김원석)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지난 7일 방송된 파트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의 시작인 13화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 6.1%, 최고 6.8%, 타깃 시청률은 평균 5.0%, 최고 5.6%로 지상파 포함 전 채널 1위에 올랐다. (유료플랫폼/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사진=tvN]

이날 방송에선 아사신의 직계후손임이 입증돼 대제관 자리에 오른 탄야(김지원)가 미리 계획했던 대로 타곤(장동건)을 '아라문 해슬라의 재림'으로 공표하는 모습이 담겼다. 탄야가 확실하게 아사신의 곧쪽(직계)임이 판명되면서 탄야를 도운 타곤과 태알하(김옥빈), 사야(송중기)의 권력까지 동반 상승하게 된 것. 특히 타곤은 탄야가 아직 연맹에 대해 잘 모르니 곁에서 도울 자들이 필요하다며 흰산의 심장을 대신전에 불러들이겠다고 선언해, 아스달 내 권력의 격변을 예고했다.

8일 방송될 14화에서는 송중기와 김지원이 미묘한 기류를 형성한 심상치 않은 '보필 모먼트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대신전에서 사야가 앞으로 탄야를 맡아 모시게 될 것을 밝히는 장면. 사야는 공손하고 예의 바르게 무릎을 꿇은 채 손을 내밀고, 탄야는 갑작스러운 사야의 행동에 어리둥절해 한다. 이내 사야의 의도대로 탄야가 사야의 손을 잡자 사야가 설핏 미소를 지어내면서, 그동안 주인과 노예 주종관계였던 사야와 탄야의 완전히 역전된 '보필 관계'가 어떤 변화로 이어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송중기와 김지원은 이 장면 촬영을 위해 다양한 동작들을 직접 해보며 더 자연스럽고 편한 포즈를 찾기 위해 분석을 해나갔다. 두 사람의 움직임과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했던 만큼 두 사람은 몇번이나 합을 맞추며 최고의 장면을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더욱이 두 사람은 촬영에 들어가자, 각각 사야와 탄야의 감정선을 고스란히 표현, 탄야를 위해 아낌없이 도움을 주려는 사야와 대제관 이라는 권력의 무게가 낯선 탄야로 완벽하게 빙의, 일사천리로 촬영을 마무리했다.

제작진은 "권력의 이동이 일어나면서 송중기와 김지원의 관계가 Part2와 역전된 지점이 Part3의 흥미로움을 높이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송중기와 김지원의 활약으로 몰입도가 최고조에 달하게 될 14화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