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아듀 윤종신, 절친들과 함께 한 12년 추억여행 '웃음+눈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윤종신이 12년만에 '라디오 스타'에서 하차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서는 '윤따의 밤' 특집으로 윤종신의 절친 유세윤, 장항준 감독,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했다.

윤종신과 함께 살기도 했던 장항준 감독은 자신이 힘들 때 도움을 많이 준 친구가 윤종신이라고 밝혔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장항준 감독은 "나와 아내가 유명하지 않을 때 윤종신이 우리 신혼 살림을 많이 도와줬다. 집에 올때마다 필요한 것들을 사가지고 왔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항준이가 참 재밌는 친구라, 그런 친구와 나누는 게 좋았다"며 "당시 항준이 아내 김은희 작가와도 깊은 이야기를 많이 나눴는데, 잘 될 줄 알았다"고 김은희 작가의 떡잎을 알아봤다고 밝혔다.

김이나는 "윤종신씨가 예전과 다르게 수다가 많이 늘었다. 토크 프로에서 열심히 말을 한 뒤에도 회식을 하자고 한다. 술에 취하면 사람들이 피할 정도로 말이 많아진다. 심지어 집에 가면서까지 메시지로 대화를 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이나는 "SNS 중독도 심하다. 그런 모습들을 보면서 안에 뭔가 불안한 게 있구나. 과부하가 걸리셨구나 싶었는데, 본인이 쉰다고 하니까 다행이다 싶다"고 걱정했던 마음을 털어놨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날 윤종신의 아내 전미라는 깜짝 영상 편지를 보냈고, "당신이 뭘 하든 응원하고 지지한다. 이번 일이 당신에게 터닝 포인트가 됐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보내 윤종신을 감동시켰다.

MC 안영미는 "'라스' 시작한지 얼마 안됐는데 이별이라니 아쉽다"며 눈물을 보였고, 김구라는 "아내 분이 대단하시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유발했다.

윤종신은 "방송을 그만두고 외국에서 철저하게 외롭다가 오겠다"며 "우리 아이가 태어난 해에 '라스'를 시작했는데, 영상에 아들이 나오니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이날 윤종신은 '늦바람'이라는 자신의 노래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