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지민, "윤상현, '개콘' 출연 당시 엄청 챙겨줬다...사심 있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지민 윤상현에게 사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하차한 윤종신 대신 윤상현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윤상현은 게스트로 김지민이 나오자 과거 '개그 콘서트'에 출연한 일화를 밝혔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윤상현은 "당시 '거지의 품격'을 너무 좋아해 내가 출연하고 싶다고 해서 출연했다. 그때 김지민씨가 너무 잘 챙겨 주셨다"고 말했다.

김지민은 "그때 드라마 '시크릿 가든'이 끝난 지 얼마 안 된 시점이었다. 그때 드라마에 한참 빠져 있을 때라 윤상현씨가 출연한다고 해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었다. 연습도 안하고 챙겨줬다. 그땐 윤상현씨가 싱글이었다"고 사심을 밝혔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