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지민 "박나래에 성형 상담 받아..쌍꺼풀 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지민이 박나래에게 성형 상담을 받았다고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김지민은 "내 얼굴이 너무 평범한 것 같아 성형외과를 찾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지민은 "턱에 각이 있어 턱 수술을 할까 했더니, 의사가 턱 깎으면 이뻐질 순 있는데 음식을 못 먹을 수도 있다고 하더라. 이어 코를 할까 했더니, 의사가 밋밋한 얼굴에 분필 올려놓은 거 같을 수 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어 김지민은 "그래서 절친 박나래에게 상담을 요청했다. 나래가 턱 돌려깎기는 하지 마라고 하더라. 자기가 너무 힘들었다고. 쌍꺼풀만 하라고 해서 눈을 살짝 집었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