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임재욱, 결혼 스토리 공개 "이 사람 아니면 안돼"...출연진 '부러움 폭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임재욱이 깜짝 결혼발표로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2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가수 포지션 임재욱이 결혼 발표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청춘들은 삼겹살, 꽃게탕 등을 저녁으로 해먹으며 즐거운 식사 시간을 가졌다. 임재욱은 긴장감이 역력한 모습으로 안절부절하다 방으로 들어갔다. 그가 가지고 나온 건 청첩장.

불타는청춘 [SBS 캡처]

임재욱은 "할 말이 있다. 내가 결혼하게 됐다"고 말해 청춘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김광규는 "그 이야기를 왜 여기서 하냐"고 농담을 했다.

임재욱은 "이 프로에 대한 애정이 많다. 친한 형, 누나들에게 제일 먼저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최성국은 "누군가 이렇게 발표하는 것을 상상해 본 적이 있는데, 지션이가 할 줄 몰랐다. 친한 친구가 떠나가는 기분이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임재욱은 "즐겁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고 복잡한 심정이 든다"고 말하며 울컥했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청춘들은 신부에 대해 궁금해했고, 임재욱은 "그냥 평범한 사람이다"고 말을 아꼈다. 청춘들은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가 뭐냐. 너무 부럽다"고 물었고, 임재욱은 "나이도 있고 해서 이제 티격태격하는 게 싫다. 그런데 이 친구는 내가 하는 걸 다 받아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만날수록 편안했고, 이 친구 아니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덧붙였다.

이날 임재욱은 신부가 만들어준 쿠키를 청춘들과 함께 나눴다. 임재욱은 "예비 신부 친구들이 다 예쁘다"고 기대감을 높였고, 김광규는 임재욱과 악수를 하며 "이제부터 형이라고 부를게"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