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LM엔터, 전속계약 분쟁 종료…연매협 "추가피해 방지 위해 합의"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과 LM엔터테인먼트의 전속계약 분쟁이 7개월 만에 마무리됐다.

27일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한매협)는 "강다니엘과 전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의 전속계약 해지 및 기타 분쟁이 종료됐다"라며 "양측은 분쟁의 장기화에 따른 불필요한 이슈나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의해 합의했다"고 알렸다.

LM엔터테인먼트는 연예 업계의 상생적인 대중문화산업 환경을 위해 강다니엘의 새로운 소속사와 새로운 활동을 인정하기로 했다. 강다니엘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및 본안 소송을 취하하기로 결정했다. LM엔터테인먼트 또한 가처분 이의신청을 취하하기로 했다.

이번 조정은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상설특별기구인 '상벌조정윤리위원회' 강민 위원장과 연매협 손성민 회장 주재로 진행됐다. 연매협 측은 "강다니엘과 LM은 협회 중재를 통한 대화 과정에서 분쟁 장기화에 따른 불필요한 이슈나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강다니엘은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으로, 워너원 활동 이후 소속사와 갈등을 빚었다. 강다니엘은 지난 2월 LM엔터테인먼트에 내용증명을 보내고 3월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했으며, 법원이 지난 5월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강다니엘은 1인 기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솔로 앨범을 냈다. LM엔터테인먼트는 가처분인가 결정에 불복, 항고하기로 했으나 양측의 합의로 7개월 만에 전속계약 분쟁이 종료됐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