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동백꽃' 까불이 아직 몰라…깜짝 놀랄 과거 많다"(인터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공효진이 '동백꽃 필 무렵'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공효진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출연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해 "드라마 출연을 결정하고 '가장 보통의 연애' 촬영을 했다. 드라마 대본은 꽤 나온 상태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효진은 "작가님은 대본을 다 쓰긴 했는데, 우리는 궁금해도 안 보고 기다리고 있다. 14부까지 대본을 뽑아놓고 찍고 있다"며 "그래서 까불이를 저도 모른다. 작가님이 계획이 많으신 것 같은데 저희는 모르는 상태에서 궁금해하며 찍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NEW]

또 공효진은 "영화는 한꺼번에 바짝 찍고 나면 한 두 계절 지나서 개봉을 한다. 짧은 시간 동안 타이트하게 찍는데 드라마는 길게 찍다 보니 감정 몰입을 더 많이 하게 된다"며 "'동백꽃 필 무렵' 속 동백이의 히스토리가 굉장히 탄탄하다. 앞으로도 깜짝 놀랄 전사가 많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면서 공효진은 '가장 보통의 연애'가 더 잘 될 수 있길 소망했다. 그는 "지금까지 영화 스코어가 높지 않아서 영화가 잘 되길 바라는 기대감이 크다"며 "친구가 리얼하게 해주는 이야기를 들어주면서 '나쁜놈'이라고 할 수 있는 영화이기에 사람들이 다 재미있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깜짝 놀랄 단어가 나와도 귀엽게 생각해주시고, 재미있고 유쾌하게 편 가르지 말고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진=NEW]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는 전 여자친구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자친구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영화. 공효진은 연애에 환상이라고는 없는 현실파 선영 역을 맡아 김래원과 현실 공감 로맨스를 완성했다.

공효진은 '괜찮아, 사랑이야', '질투의 화신' 등 로맨스 장르에서 대체불가 개성과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명불허전 '로코퀸'이다. 현재도 '가장 보통의 연애'는 물론이고 방송 2주 만에 시청률 10% 돌파에 성공한 '동백꽃 필 무렵'까지, 전혀 다른 분위기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로코퀸'으로서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느끼게 한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2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