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무렵' 강하늘, 까불이와 한판승부 예고…짙어진 쌍꺼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이 멜로 눈을 감고 폭격 눈을 떴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세상의 편견에 눈치 보던 동백(공효진) 때문에 용식(강하늘)은 결단을 내렸다. 앞에서 "내 자랑이다"라고 대놓고 얘기하면 뒷말이 나오지 않을 거라며, 옹산의 그 어떤 사람도 "동백이가 용식이 꼬신다"는 얘기를 하지 못하게 하겠다는 것. 그 순간 그의 눈빛이 변했다. 동백으로부터 "눈은 왜 그렇게 떠요"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의지에 불타오른 용식이 시장통 한복판에서 "동백이를 꼬시는 건 용식"이라 외치며 미친 행동력을 선보였기 때문.

[사진=KBS]

동백을 향해 로맨스 폭격을 퍼붓고 있는 용식의 이와 같은 '폭격눈'은 든든하고 믿음직스러웠다. 누군가가 이토록 날 지켜준다고 생각하면 사랑스럽기 그지없었다.

그런데 2일 공개된 스틸컷을 보니 지난 방송에서 잠깐 본 용식의 폭격눈은 예고에 불과한 듯하다. 용식은 쌍꺼풀 라인이 짙게 생길 정도로 초강력 눈빛을 발사하고 있다. "눈을 왜 또 그렇게 뜨고 그랴?"란 소리가 나올 때마다 무슨 일이 벌어졌던 용식. 이번엔 어떤 결심을 하게 된 것일까.

이는 방송 직후 공개 된 예고영상에서 살짝 엿볼 수 있다. 이상한 빈 병과 알 수 없는 시선 등 누군가가 동백을 지켜보고 있다는 의심스러운 정황이 계속되자 용식이 특단의 조치를 내린 것. "제가요 까불이 잡아 보렵니다. 지가 감히 누구를 건드린 건지 잡아서 알려줘야죠"라며 연쇄살인마 까불이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동백을 지켜야 한다'는 일념으로 또다시 폭격눈을 장착한 용식의 촌므파탈 로맨스 활약이 기대되는 '동백꽃 필 무렵' 9, 10회는 2일 밤 10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