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무렵' 염혜란, 공효진X오정세 바람 오해 "가게 빼달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염혜란이 공효진과 오정세가 바람 폈다고 오해했다.

2일 방송된 KBS '동백꽃 필무렵'에서는 노규태(오정세 분)와 향미(손담비 분)가 양평으로 놀러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서핑을 한 뒤 돌아오다 차가 고장나 의도치 않게 외박을 하게 된다. 홍자영(염혜란 분)은 노규태가 동백(공효진 분)과 외박을 했다고 오해해 동백의 가게에 찾아간다.

동백꽃 필무렵 [KBS 캡처]

홍자영은 "이번에 계약 끝나면 건물을 빼달라"고 말하고, 동백은 "세를 올려달라는 거면 나와 상의하자"고 한다.

하지만 홍자영은 "그런 문제가 아니다. 내 의도를 모르겠냐"고 말했고. 쫓아오는 동백에게 "당신이 너무 싫다. 내가 꼭지가 돌면 서로 꼴 사나워지니까 내 의도를 알아달라"고 말해 동백을 당황시켰다.

‘동백꽃 필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