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으로 본 할머니 모습은…" 나문희, 알고 보니 나혜석 조카 손녀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배우 나문희가 전설적인 여류 화가 나혜석의 조카 손녀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나문희는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나혜석과의 혈연관계를 소개했다.

이날 출제된 문제는 "나문희의 고모할머니이자 천재 화가 나혜석 여사가 결혼할 때 남편에게 요구한 마지막 결혼 조건은?"이었다.

[KBS]

나혜석은 '일생을 두고 사랑해줄 것', '그림 그리는 것을 방해하지 말 것', '시어머니와 전실의 딸과는 함께 살지 않도록 해줄 것' 그리고 문제로 출제된 마지막 조건을 결혼의 조건으로 요구했다.

나문희는 그러자 "나혜석 할머니가 아버지의 고모다. 나에게는 왕고모 할머니다"라면서 "나혜석 할머니를 소재로 한 '어미는 선각자였느니라'라는 라디오 드라마를 한 적이 있다. '첫사랑의 비석을 세워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는 정답이었다.

나문희는 "나혜석 할머니와 기억이 있냐"는 질문에 "5살 때 엄마가 날 데리고 수원에 갔다. 그 때 본 나혜석 할머니는 (병환으로) 떨고 계셨다"며 어렸을 때의 기억을 되짚었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김수안도 함께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MC 김숙이 “수안 양이 꼭 보고싶었던 사람이 있었다고?”라며 질문하자 김수안은 “경훈이 오빠”라며 수줍게 웃어보였다. 이에 선택을 받은 민경훈은 “너무 부끄럽다”며 빨개진 귀를 부여잡고 진땀을 흘렸다.

이를 본 나문희가 "아까 쉬는 동안에 (민경훈의 나이가) 생각한 것보다 많다고 실망하던데?”라고 눙을 치자 김수안은 "아니다"라며 강력히 부인해 주위를 웃겼다.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jmh@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