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음원 사재기 의혹 파헤친다…사회적 문제로 공론화 가능할까


[조이뉴스24 권준영 기자]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에서 최근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된 '음원 사재기' 및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조작' 실태 관련 제보를 받는다.

27일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음반·음원·출판 사재기의 실태에 대해 잘 아시거나 이를 제안받은 분들의 제보를 기다린다"고 적었다.

[SBS 제공]

이어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를 불법적으로 조작하는 업체 또는 기술에 대해 잘 아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그것이 알고싶다' 측이 음원사재기를 사회적인 문제로 공론화시키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간 일각에서 의혹으로만 제기됐던 음원 사재기는 최근 일부 가수들이 공개적으로 언급하며 공론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24일 그룹 블락비 소속 가수 박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적어 파문이 일었다.

래퍼 마미손도 지난 26일 음원 사재기를 저격하는 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공개하며 음원 사재기 실태를 비판하고 나섰다. 해당 곡 가사에는 "한때는 나도 '음원 깡패'였어요. 이제는 차트인 하루도 못 가요", "기계를 어떻게 이기라는 말이냐" 등의 내용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한편,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적었다. 이에 박경이 거론한 6팀 모두 박경을 상대로 법적대응을 하겠다며 반박했다. 박경 역시 맞대응을 예고했다.

조이뉴스24 권준영기자 kjykj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