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故 구하라와 주고받은 마지막 메시지 공개…"꿈에 꼭 나와줘"


[조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故 가수 구하라와 주고받은 마지막 메시지를 공개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서희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관할 때 언니랑 손잡고 얘기하는데 내가 뭔 말 했는지 알지? 그 약속 꼭 지키기야. 꿈에 안 나오면 정말 나 화낼 거야 꼭 나와줘 할 말 엄청 많아 나. 하라 사랑해 영원히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한서희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구하라는 "보고 싶다. 울고 싶고 이야기하고 싶다"며 한서희에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에 한서희는 "울지마. 와서 얘기하자. 괜찮아 다"라고 답장을 보냈다. 이후 구하라에게서 답장은 끝내 받지 못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앞서 한서희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랑해 구하라. 엄청 많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구하라와 함께 찍은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게시물에는 두 사람의 여행 사진, 셀카 사진, 그림을 그리고 있는 구하라의 모습이 담겼다. 또한 공개된 영상에는 한서희 손에 얼굴을 댄 구하라가 입술을 쭉 내미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특히 구하라는 한서희에게 애교넘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친밀감을 드러내고 있어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6시 9분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가사도우미가 시신을 발견한 당일 오후 6시께까지 구하라의 집을 드나든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구하라의 집안 거실 식탁에서는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적힌 짧은 분량의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 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 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이뉴스24 권준영 기자 kjykj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