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첫 도쿄돔 입성에 5만5천팬 열광…日 돔 투어 스타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블랙핑크가 도쿄에서 일본 돔투어의 화려한 출발을 알렸다.

블랙핑크는 지난 4일 일본 도쿄돔에서 'BLACKPINK 2019-2020 WORLD TOUR IN YOUR AREA in JAPAN'를 개최했다. 빈틈없이 공연장을 가득 메운 5만5000명의 팬들과 호흡하며 블랙핑크만의 다채로운 에너지와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로 축제 분위기를 이끌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의 일본 공연은 해외 걸그룹 사상 데뷔 후 최단 기간 만에 교세라 돔에 입성하며 새로운 역사를 썼던 아레나 투어 이후 1년 만이다. 4대륙 23개 도시를 순회하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입증했던 월드투어 일환인 돔투어가 확정되자 일본 현지의 뜨거운 관심이 모아졌다.

공연의 시작을 알리는 '뚜두뚜두'(DDU-DU DDU-DU) 인트로가 흘러나오자 팬들은 일제히 일어나 도쿄돔 천장을 뚫을 듯한 함성으로 블랙핑크를 응원했다. 두 번째 곡 '포에버 영'(FOREVER YOUNG) 무대가 끝날 때까지 연신 응원봉을 흔들며 장내를 핑크빛 물결로 물들였다.

지난달 현지에서 발매된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무대가 시작되자 팬들의 한층 더 높아진 함성과 떼창으로 공연장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이어 '돈트 노 왓 투 두'(Don't Know What To Do), '씨 유 레이터'(See U Later), '릴리'(Really), '킥 잇'(Kick It), '불장난', 붐바야', '마지막처럼' 등 현지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히트곡 퍼레이드로 관객과 하나된 무대를 완성했다.

도쿄돔은 일본 공연의 성지로 불리는 꿈의 무대로 블랙핑크는 일본 진출 2년3개월 만에 입성을 이뤄냈다.

지난해 아레나 투어로 열도를 사로잡은 블랙핑크는 1년 만에 돔 투어로 규모를 확대하고 더 많은 팬들과 만나게 된 것에 대해 "상상한 것보다 더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정말 놀랐다. 이 자리에 선다는 건 정말 행운이고 행복인 것 같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월드투어를 진행하면서 정말 많은 나라를 다녔는데 드디어 도쿄에 오게 됐다. 블링크가 정말 보고 싶었다. 마지막까지 함께 즐겨달라"고 현지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는 솔로 무대부터 현지에서 발매된 일본어 버전의 노래까지, 다양한 무대로 뜨거운 호응을 끌어냈다. 더 많은 팬들과 마주하기 위해 공연장 곳곳을 누비며 블랙핑크 특유의 자유분방한 무대매너로 도쿄돔을 장악했다.

블랙핑크는 "눈 깜짝할 사이에 벌써 시간이 흘러버렸다. 추운날씨에도 우리를 만나러 와줘서 정말 고맙고 사랑한다. 덕분에 뜨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곧 다시 만나자"고 다음을 기약하며 2019년 일본에서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블랙핑크는 내년 1월 4~5일 양일간 오사카 쿄세라 돔, 2월22일 후쿠오카 야후오쿠돔을 순회하는 3대 돔 투어를 이어간다. 블랙핑크는 돔투어 여정과 더불어 국내 새 앨범에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