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소외계층 위해 또 기부…생명나눔 측 "4년간 4억5천만원 후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겸 배우 수지가 또 한 번의 기부를 통해 선행에 동참했다.

생명나눔실천본부의 관계자는 6일 조이뉴스24에 "수지 씨가 최근 소외계층 가정을 위해 1500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생명나눔실천본부는 지난 3일 서울 노원구 중계에서 '제6회 생명나눔과 함께하는 따뜻한 정 나누기'를 진행했다. 이 곳의 기초생활수급자 중 독거 노인과 장애인 등 총 200가구에게 전달된 이불, 라면, 즉석밥, 물티슈 등의 방한용품과 생필품은 수지의 기부금으로 마련됐다.

[사진=정소희 기자]

수지는 난치병 어린이 지원을 위해 2016년 생명나눔실천본부에 1억 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4년째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2016년에는 'Let’s share the heart'(렛츠 쉐어 더 하트) 캠페인을 통해 4400만 원을 기부했고, 지난 10월에는 26번째 생일을 맞아 생명 존중 확산 운동과 환자 치료비 지원 사업을 위해 써달라며 1억 원을 기부했다.

생명나눔실천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수지가 4년 간 기부한 금액은 4억 5000만 원에 달한다.

이 뿐만 아니라 수지는 2015년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 아너 소사이어티에 791번째 회원으로 가입했다. 지난해 4월에는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을 통해 사단법인 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측에 2000만 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또 올해 4월에는 강원도 산불 피해자들을 위해 써달라며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하고 있다. 수지의 팬들 역시 수지의 뜻에 발맞추어 생명나눔실천본부를 통해 기부에 동참하고 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