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혜원 소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 접대 혐의 부인…"우리와는 무관"


[조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걸그룹 아이즈원의 멤버 강혜원 소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접대 혐의와 관련해 "관련이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6일 강혜원의 소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일각에서 보도된 접대 혐의에 대해 "매우 난감하다"며 이같은 공식입장을 밝혔다.

[Mnet 방송화면 캡처]

소속사 측은 "조사를 받았다고 알려진 류 모씨는 지난해 퇴사해 다른 회사로 이직했다"며 "이후 그 기획사에서 '프듀X'의 연습생과 관련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안다. 에잇디크리에이티브와는 상관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처음으로 기사를 낸 매체에도 정정보도를 요청했다"며 소속 연습생이자 '프로듀스48' 아이즈원 멤버 강혜원과 무관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이날 안준영 PD에게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 4곳 중 3곳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라는 보도가 나왔다.

'프로듀스' 조작 사태로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는 안 PD를 포함해 김용범 CP, 보조 PD인 이모 PD를 포함해 기획사 임직원 5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이뉴스24 권준영기자 kjykj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