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패다' 윤시윤, 긴장감+액션+웃음 다 있다…완벽 캐릭터 소화력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싸패다' 윤시윤이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는 완벽한 캐릭터로 매 회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윤시윤은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이하 '싸패다')에서 회사동료와 가족에게 무시당하는 만년 호구 육동식 역을 맡아 현대사회에서 일어나는 애잔한 상황들을 몸소 보여줘 대중의 공감을 샀다.

살인사건을 목격하게 된 육동식은 현장에서 도망치다 사고로 기억을 잃으며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을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이라 착각한다. 이에 재미있는 상황들을 연출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지난 5일 방송된 '싸패다' 6회에서 육동식은 시민상을 탔다. 연쇄살인범을 쫓고 있던 심보경(정인선 분) 경장이 아직 발견되지 않은 시신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사건이 발생된 공장을 찾아갔다.

육동식은 그 살인범이 자신이라는 것을 알게 되고, 정체가 밝혀질까 수사를 돕는 척하며 홍진구 살인 사건의 목격자인 외국인 노동자 네르꾸이에게 접근해 증거를 인멸했다. 그것도 잠시, 세상 착한 호구 육동식은 결국 폭력으로 물든 외국인 노동자를 사장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공장을 다시 찾고, 그런 와중에 사장에게 칼로 위협을 당해 부상을 입었다.

이러한 과정 속 윤시윤은 치밀하고 계획적인 모습이나 사장에 맞서 노동자를 구할 때 의 액션까지 매 장면 긴장감 넘치는 장면을 완성했다. 순간순간 예리하게 반응하는 윤시윤의 눈빛과 표정 연기는 화면을 압도한다는 평가다.

육동식은 자신의 살인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시작한 일이 시민상으로 이어져 영웅이 됐다. 의도치 않게 계속해서 약자들을 도와주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왠지 모를 뿌듯함을 안겨주고 있다. 싸이코패스란 착각이 육동식을 겁이 없는 사람으로 만들었고, 여기에 착한 호구의 본성이 더해져 약자가 강자가 되는 반전은 대중들에게 열띤 호응을 얻고 있는 것.

매회 긴장감과 웃음 속 소소한 위로로 감동까지 선사한 윤시윤의 열연에 많은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앞으로 펼쳐질 윤시윤의 활약에 큰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