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여자' 김강우, 조여정에 의심 품기 시작…순간시청률 9.9%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99억의 여자'가 분당 시청률이 9.9%까지 치솟았다.

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분당 시청률 9.9%까지 끌어올리며 수목극 1위의 위엄을 과시했다. 이날 전국 시청률은 8.5%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최고의 1분'은 강태우(김강우 분)가 동생의 사고현장을 조사하는 중에 근처 별장을 찾아 별장지기를 만나는 장면이었다.

[사진=KBS]

별장으로 찾아간 태우는 별장관리인에게 사고에 대해 묻다가 "아버님도 따님처럼 아는게 없네요"라고 얘기한다. 이에 관리인이 "딸은 커녕 키우는 개 한마리 없수다"라고 대답하며 태우가 처음으로 정서연(조여정 분)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품기 시작한 다. 본격적으로 동생 죽음의 비밀을 밝히기 시작한 태우의 예리한 촉이 서연에게 향했으며 두 사람의 악연이 시작됨을 알리는 이 장면이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