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문체부 2차관 “스포츠계 성폭력 문제 해결 최우선 과제”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에 첫 출근을 했다.

최 차관은 이날 박양우 장관 및 실·국장들과 상견례를 한 후 직원들을 격려하고 소감을 밝혔다.

최윤희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5동 문체부로 첫 출근하며 꽃다발을 받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그는 “체육인으로서의 경험을 살려 스포츠계의 미투와 성폭력 문제 해결 등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스포츠계를 혁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특히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우리 선수들이 좋은 여건 속에서 선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윤희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5동 문체부로 첫 출근해 박양우 장관과 대화를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이어 “체육과 더불어 제2차관이 맡는 관광과 소통 업무도 너무나 중요하다”며 “내년도 외래관광객 2천만 시대를 열고 대국민 소통을 활성화하는 데도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지난 19일 단행된 청와대 차관급 인사에서 임명된 최 차관은 수영선수 출신으로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 3관왕,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2관왕에 올랐다. 금메달 5개를 수확하며 ‘아시아의 인어'라는 별명으로 불렸으며 1986년엔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았다.

최윤희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5동 문체부로 첫 출근해 사무실을 돌며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연세대 체육교육학과 졸업 후 같은 대학에서 사회체육학 석사학위를 받았다.이후 대한체육회 이사와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 등을 지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