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아베 정상회담, 수출 규제·강제징용 입장차만 확인

文 "수출 규제, 조속히 회복돼야"…아베 "대화로 문제 해결하자"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청두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지난해 9월 UN총회를 계기로 이뤄진 한일 정상회담 이후 15개월만이다.

50여분간 진행된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등 갈등 원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취한 수출 규제 관련 조치가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돼야 한다"며 아베 총리의 관심과 결단을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3년 반만의 수출관리정책 대화가 매우 유익하게 진행됐다고 들었다"며 "앞으로도 수출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자"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청두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뉴시스]

아베 총리는 "우리는 이웃이고 서로 관계가 무척 중요하다.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고 거듭 말했고, 문 대통령도 "실무협의가 원활하고 속도감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함께 독려해 나가자"고 밝혔다.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선 서로 입장차를 확인했지만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필요성에는 공감을 이뤘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고 정상 간 만남이 자주 이뤄지길 바란다"고 뜻을 모았다고 한다.

이밖에 아베 총리는 납북자 문제에 대해 우리 측의 계속적인 지지와 지원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일본 측의 노력을 지지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