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리뷰] RPG 재미 집중한 방치형 신작 '열혈강호러시'

인기 만화 '열혈강호' 게임으로…전 세계 게이머와 즐기는 무공 대전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방치형 게임은 조작을 하지 않고 전원만 켜 놓거나 접속을 종료해도 알아서 성장하는 형태다. PC나 콘솔과 비교해 조작이 상대적으로 불편한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업무를 마치고 다시 게임에 접속해보면 각종 자원과 재화가 한가득 쌓여 있어 마치 '작업장주'가 된 듯한 기분도 대리 체험하게 해준다.

최근 출시된 신작 '열혈강호러시' 역시 이러한 방치형 역할수행게임(RPG)이다. 별다른 조작이나 튜토리얼 없이도 누구나 곧바로 시작할 수 있을만큼 간단하지만 수집과 육성 등 모바일 RPG가 갖춰야할 요소는 모두 갖춘 탄탄한 게임이다. 유명 만화 '열혈강호' 지식재산권(IP)을 원작으로 활용해 접근성도 확보했다.

모바일 게임 '열혈강호러시'. [사진=제이콥스튜디오]

캐릭터 성장 과정이 세분화된 여타 모바일 RPG들과 달리 열혈강호러시는 횡스크롤 시점에서 펼쳐지는 스테이지를 무대로 끝없이 몰려오는 졸개들을 처치하며 재화를 얻고, 이를 바탕으로 캐릭터를 육성하게 된다. 이용자는 계속해서 쌓이는 재화를 활용해 아군 캐릭터의 성능을 지속해서 높여야 한다.

이를 소홀히 할 경우 초반이야 순조롭지만 일정 구간에 들어서는 진행이 불가능할수도 있다. 개발진은 각종 무공과 환골탈태 등의 요소로 밋밋할 수 있는 성장 구간에 다양성을 추구하기도 했다.

방치형 게임이지만 직접 눌러줘야 하는 요소도 곳곳에 포진해 있다. 앞서 언급한 캐릭터 성능 강화는 물론 직접 터치해줘야 보상을 얻을 수 있는 캐릭터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물론 방치해도 알아서 크지만 시간을 들여 직접 플레이하면 더 큰 보상을 얻을 수 있는 구조다.

원작 만화의 주인공인 한비광과 담화린은 물론 정·사파를 가리지 않는 각종 동료 캐릭터를 수집할 수도 있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최대 5인으로 구성된 나만의 파티를 구성할 수 있다. 각각의 캐릭터는 서로 다른 스킬과 성능을 갖추고 있어 이용자들의 수집욕을 자극한다.

열혈강호러시가 무한 성장을 반복해 자칫 지루할 수 있는 방치형 게임들과 다른 차이점은 이용자간 대결(PvP) 콘텐츠가 있다는 점이다. 최대 5인으로 구성된 나만의 파티를 앞세워 전 세계 다른 이용자와 비동기 전투를 벌일 수 있다. 진득하게 캐릭터들을 육성했다면 승리를, 반대의 경우 패배의 쓴맛을 보게 된다.

이처럼 열혈강호러시는 막대한 자본을 들인 대작 게임과 같은 압도적인 분위기는 없지만 소소하면서도 성장과 경쟁이라는 RPG의 기본적인 재미 요소에 충실한 게임이다. 원작 열혈강호를 게임에서 만나보고 싶거나 색다른 방치형 RPG를 기다렸던 게이머라면 플레이해볼만 하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