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품성 높인 '2020 코나 일렉트릭' 출시

전 트림 10.25인치 내비게이션·공기 청정 모드 신규 적용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현대자동차는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인 '2020 코나 일렉트릭'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2020 코나 일렉트릭' 전 트림에는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기본 적용돼 있다. 이를 통해 더욱 넓고 선명한 화면으로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할뿐 아니라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기능이 새롭게 추가돼 고객 편의성도 높였다.

특히 내비게이션 화면을 활용한 분할 화면 기능이 날씨,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고객 사용성을 대폭 증대했으며 급·완속 충전기 현황과 예약 충전, 예약 공조, 주행 가능 거리 표시 등 전기차만의 특화 기능도 활용할 수 있다.

공기 청정 모드도 신규 적용하고 마이크로 에어필터를 장착해 미세먼지를 걸러 주는 등 차량 내부 공기질 개선에 힘썼으며, 고객 선호 사양인 2열 열선시트를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게 함으로써 뒷자리 고객의 편의성도 높였다.

현대차 '2020 코나 일렉트릭'. [사진=현대자동차]

'2020 코나 일렉트릭' 64kWh 모델의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 ▲모던 4천600만 원대 ▲프리미엄 4천800만 원대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해 국내에서 1만3천587대 판매돼 2년 연속 국내 최고 베스트셀링 전기차에 올랐다"며 "1회 충전으로 406km 주행 가능한 동급 최대 수준 항속거리를 보유했고 고객 선호 편의 사양을 보강해 고객 만족도가 크게 높아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금빛기자 gol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