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권상우, 코믹 액션 장인의 귀환…이번엔 히트할까(종합)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권상우가 자신의 장기인 코믹 액션 영화로 돌아왔다. 제목처럼 이번에는 흥행 히트를 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최원섭 감독,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다.

[사진=정소희 기자]

권상우는 웹툰 작가가 된 전직 암살요원 준 역을 맡아 생활밀착형 코믹 연기의 진수를 보여준다. 준은 국가 비밀 프로젝트 방패연 출신 전설의 암살요원으로, 오랜 꿈이었던 만화를 그리기 위해 호기롭게 국정원 탈출했지만 현실은 역대급 악플과 마감 압박에만 시달리는 짠내 폭발 웹툰 작가다. 그야말로 다이내믹한 인생 변신을 통해 강렬한 액션부터 코믹한 활약까지 그려낸다.

이날 최원섭 감독은 권상우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서는 "코미디와 액션이 다 되는 배우는 권상우가 최고다. 권상우를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를 썼기 때문에 캐스팅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권상우는 "액션에 코믹도 있어서 관객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 밝고 재미있는 영화라 즐겁게 촬영을 했다. 육체적으로 많이 힘든 것이 있었지만 즐거운 작업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정소희 기자]

또 권상우는 "지루하지 않은 영화가 되길 바란다. 애니메이션도 나오고 코믹과 액션이 있어서 지루하지 않은 영화가 될 것 같다"며 "또 역경을 뚫고 가는 가장의 모습이 가족의 사랑과 잘 조화를 이루면서 설날 개봉하기에 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관전포인트를 꼽았다.

이어 권상우는 액션 연기에 대해 "'귀수'에 이어 무술 감독님과 연속적으로 작업을 해서 편했다. 제 장단점을 다 알고 있고, 저를 염두에 두고 작업을 해주셔서 제가 현장에서 편했던 것 같다"라며 "암살요원이라는 스페셜한 역할이기 때문에 부분 부분 정밀한 스킬 합이 들어가는 액션이 각 신마다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 역을 맡은 정준호는 "권상우와는 15년 전 뮤비에서 만나고 영화는 처음이다. '두사부일체'나 '말쭉거리' 등 서로 비슷한 장르의 영화를 하면서 다른 매력을 느꼈다. 그리고 20년 가까이 흘러 권상우가 상당히 많이 발전한 것을 느꼈다. 다양한 재능을 가진 보배같은 후배다. 열심히 하는 후배다"라고 칭찬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또 정준호는 "촬영장에 가면 말은 없어도 같은 동향이라 통하는 것이 많았다. 말은 안해도 슛만 들어가면, 눈빛만 봐도 '잘 하고 있구나' 느낄 정도로 잘 배려해준다. 현실에 있는 여러 상황들을 잘 이해하면서 잘 이끌어줬다"라며 "후배들에게 민폐가 되지 않을까, 센스 있는 코미디가 될까 여러 걱정을 했는데 후배들이 잘 받쳐주고 감독님이 잘 이끌어줘서 설레고 재미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웹툰과 실사를 오가는 새로운 장르라 상당히 신선하다"라며 "오랜만에 코믹 액션 장르를 하게 됐다. 세월이 많이 지나면서 코미디 호흡이 빨라지고, 관객들의 높아진 눈높이를 맞추려 하니 애드리브도 하고 그랬다. 만족도 크지만 조금 아쉽기도 하다"라며 "촬영할 때 즐겁고 설렘이 컸다. 또 배우들이 도와줘서 재미있게 작업을 했다"고 전했다.

또 정준호는 "코미디는 상대 배우와의 호흡이 중요하다. 상당히 호흡이 잘 맞아서 우리가 영화를 찍는 내내 스태프들 반응이 괜찮을 정도로 잘 녹여진 것 같다. 노력한만큼 관객들에게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 설 연휴에 즐겁게 웃으면서 볼 수 있는 유쾌한 영화라고 생각한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정소희 기자]

준의 아내 미나 역을 맡은 황우슬혜는 저는 결혼에 대한 생각이 없을 정도로 결혼을 하고 싶지 않았었다. 그런데 권상우 오빠와 가족 연기를 하다 보니까 이런 가족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래서 마지막 촬영 때 아쉬워서 눈물이 핑 돌 정도였다. 이런 가족이 있으면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행복하게 찍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코믹 액션이지만 가족애가 느껴지는 영화다. 보는 동안 웃기고, 따뜻함을 느꼈다"라고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전했다.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