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 "무대 전 긴장, 멤버들 보면 없던 힘도 솟구쳐"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블랙핑크 리사가 '꽃미모'를 자랑했다.

블랙핑크 리사는 패션 매거진 엘르의 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엘르와 함께한 촬영은 리사의 시크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담았다. 화보를 위해 준비된 각양각색의 꽃들을 본 리사는 "태어나서 이렇게 다양한 꽃을 한 자리에서 본 것은 처음이다. 기대 이상"이라며 탄성을 질렀다.

[사진=엘르]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리사는 블랙핑크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리사는 "데뷔 이전을 돌아보면 '우리 그 때 진짜 재미있게 연습했지!' 같은 느낌이 있다. 무대에 오르기 전 항상 긴장하는 편인데 멤버들을 보면 없던 힘이 솟구치기도 한다"라며 팀워크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 하기도 했다.

팀 내에서도 해피 바이러스라고 불릴 수 있는 에너지는 어디에서 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장난 치는 것을 워낙 좋아한다. 언제 어디 있든 즐겁고 행복하게, 좋은 하루를 보내려고 노력한다"라고 답하며 밝은 면모를 보였다.

중국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청춘유니' 시즌2 에 멘토로 출연 예정인 리사는 "여태까지 배워왔던 것을 최대한 나누고, 도움을 주겠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