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저격수' 임한솔, 총선 출마 위해 정의당 탈당…정의당 "제명 조치"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과 12·12를 기념한 '호화 오찬'을 갖는 모습 등을 공개했던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4·15 총선 출마를 위해 정의당을 떠난다.

임한솔 부대표는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소임을 다하기 위해, 원치 않지만 부득이하게 정의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뉴시스]

서울 서대문구의회 의원으로 활동하다 오는 21대 총선 출마를 희망해온 임 부대표는 "정의당에서는 현역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상무위원회의 의결을 구해야 한다"며 "이 규정에 따라 상무위에 의결을 요청했지만 재가를 얻지 못했다"고 탈당을 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전 전 대통령 추적을 국회의원이 되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며 "소명을 완수하고자 4월 총선에 출마하기로 최근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임 부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인 16일 구의원직을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임 전 부대표가 당과 상의 없이 구의원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 당기위원회에 제소해 제명키로 했다. 부대표직에서도 직위 해제 조치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상무위원회는 당규 상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특별징계 규정에 따라 임 전 부대표의 부대표 직위를 해제하기로 했으며 오늘 중 당기위원회에 제소하고 제명처리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선출직이 중도 사퇴해 유권자들의 선택을 저버리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판단하고 있기에, 임 전 부대표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며 "그런데도 임 전 부대표는 어제 일방적으로 구의원직을 사퇴했고 정의당은 임시상무위원회에서 그에 대한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한솔 부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 반란 40년이 되는 날 반란 가담자들과 기념 오찬을 하는 장면, 전 전 대통령이 강원도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 등을 직접 촬영해 일반에 공개해 주목받았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