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e스포츠 표준계약서, 3월 마련해 상반기 제정"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 "불공정 계약 사태 반복 안되도록 최선 다할 것"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e스포츠 선수 표준계약서 안을 3월까지 마련해 상반기 내로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박양우 장관은 17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라이엇게임즈코리아 징계 재조사 요구에 답변자로 나서 "앞으로 선수들이 경기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선수를 보호하고 불공정 계약과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처우를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청원은 '그리핀 카나비 사태'와 관련해 라이엇 게임즈 측이 내린 징계에 대한 재조사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해 11월 20일부터 한 달간 총 20만8천여명의 동의를 받으며 청와대 공식 답변 대상이 됐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출처=청와대 유튜브 캡처]

그리핀 카나비 사태는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 종목 e스포츠 팀인 '그리핀'이 미성년 선수를 해외 이적시키면서 강요와 협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불거졌다. 그 과정에서 선수와 구단 간 불공정 계약이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증폭됐다.

이에 라이엇게임즈와 한국e스포츠협회로 구성된 LCK운영위원회가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를 내렸지만, 해당 청원인은 이는 내부 고발자에 대한 보복성 징계라며 해당 징계에 대한 재조사를 촉구했다.

박 장관은 "징계 재조사와 관련 LCK 운영위원회가 김 전 감독에게 부과된 징계 적용을 유보하고 사법기관을 포함한 공신력 있는 외부기관에 재조사를 의뢰하기로 했다"며 "현재 관련자들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또 이번 청원을 계기로 ▲e스포츠 선수 관련 표준계약서 제작 및 보급 ▲e스포츠 선수 등록제 확대 및 정착 ▲e스포츠 선수 보호 시스템 체계화 등 e스포츠 선수의 권익 보호 방안을 마련했다는 점도 밝혔다.

표준계약서와 관련해서는 "관련 전문가, 업계, 전·현직 선수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e스포츠 선수 표준계약서 안을 3월까지 마련하겠다"며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해 올해 상반기까지 제정을 완료한 뒤, 문체부 홈페이지에 표준계약서를 공개하고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e스포츠협회와 협력해 올해 상반기까지 통합선수등록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라며 "꽁인된 종목의 모든 선수에 대해 선수등록제를 시행하겠다"고 전했다.

선수 보호 시스템 체계화를 위해서도 ▲심리상담 지원 ▲법률 및 회계 정보, 경력 관리 자문 제공 ▲한국e스포츠협회 내 분쟁조정위원회 설치 등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박 장관은 "e스포츠는 단순한 게임을 넘어선 디지털시대 여가문화이자 미래 스포츠"라며 "이번 청원을 계기로 꼼꼼하고 치밀하게 제도와 정책을 점검해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