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에 설 선물로 '육포' 보낸 한국당…"잘못 배달, 긴급회수"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불교계에 육포를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육식을 금하는 불교계에 말린 고기인 육포를 선물로 보낸 것으로, 배려 등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0일 불교계와 한국당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의 설 선물이 도착했다. 모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으로 추정되는 황 대표의 설 선물은 상자 안에 포장된 육포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조성우 기자]

선물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보좌하는 조계종 사서실장과 조계종의 입법부인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 대표스님 앞으로 배송됐다. 조계종 내부에서는 당일 당혹을 금치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정황을 파악한 한국당 측에서 직원을 보내 육포를 회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육포를 보냈다는 자체만으로 종교계 안팎으로 구설에 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대표님이 올해 설 선물로 육포를 마련했지만, 불교계 쪽으로는 다른 선물을 준비했던 것으로 안다"며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달됐고, 이를 안 뒤 조계종에 사람을 보내 직접 회수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회수하면서 잘못 배송이 됐다고 조계종 측에 사과드렸다"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