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안철수 저격…"중도, 실패하기 딱 좋은 포지션"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남겼다.

정청래 전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의 뻔한 속마음"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아이뉴스24 DB]

정 전 의원은 안 전 위원장의 세 가지 행보를 꼽아 에둘러 비판했다.

첫 번째 행보인 총선 불출마에 대해 "총선에 출마해도 당선 가능성이 희박하니 무슨 결단이나 하는 것처럼 불출마를 선언하자"며 "대선 떨어지고 서울시장 떨어지고 이번 총선도 나가면 또 떨어지는 것 웬만한 국민들은 다 안다. 속셈을 들키셨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 행보인 신당창당은 "한쪽에서 대장을 하기도 어려우니 이쪽도, 저쪽도 아닌 중도정당을 만들어 연동형 비례대표나 노려보자"며 "전쟁 같은 총선에서 아군도, 적군도 아닌 중간 편은 존재하기 어렵다"며 "당신은 세계 적십자사 총재도 아니고 종군기자도 아니지 않은가. 실패하기 딱 좋은 포지션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은 "과거의 국민의당은 없다. 꿈 깨시라"며 "정당은 혼자 결심했다고 해 함부로 만드는 것이 아니다. 시대정신과 상향식 당원들의 열망이 아니라면 그것은 정당한 정당이 아닌 안철수 사당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가 당을 만들 테니 너희들은 나를 따라라?' 국민에 대한 이런 불손이 어디 있나"며 "당신은 애국자도 아니고 이순신 장군도 아니고 오만의 극치. 구태정치, 철새정치 이제 그만하자"고 덧붙였다.

마지막 세 번째, 안 전 위원장이 이날 귀국현장에서 큰절을 올린 것에 대해 "이벤트 잔꾀 내느라 수고는 했지만 고집불통 안철수가 세탁되는 건 아니다"며 "탈당과 창당, 분열과 편 가르기의 이기적 안철수가 망각의 강을 건너는 것은 아니다. 참신한 이미지의 안철수는 이제 없다. 기자들이 연일 따라다니겠지만 그래봤자 석 달, 그 후 초라한 총선 성적표를 받아들고 대선행 티켓을 끊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이날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4시 4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1년 4개월 만에 귀국한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영 정치에서 벗어나 실용적 중도정치를 실현하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실용이란 이상적인 생각에만 집착하는 것을 거부하고, 실제로 문제를 해결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데 초점을 두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중도·보수진영 내에서 진행되고 있는 통합 논의에 대해서는 "관심 없다"고 선을 그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