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반려견 발바닥 털 깎기 성공…이경규 "챔피언이잖아"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이유비가 반려견 위생 미용을 배웠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이유비가 집에서도 쉽게 할 수 있는 강아지의 발바닥털 깎는 방법을 배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KBS2 방송화면 캡처]

실내에 사는 강아지들은 발바닥털이 길면 미끄러져 다칠 수 있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털을 깎아줘야 한다고. 발바닥털의 경우 이발기만 잘 활용하면 쉽게 미용을 할 수 있다.

이날 방송에서 반려견 미용사는 이유비에게 발바닥털을 미는 방법을 가르쳐줬다. 미용사가 알려준 방법은 먼저 강아지의 엉덩이가 보이도록 몸을 밀착해서 안은 다음 발을 잡는 것이다.

미용사는 "강아지 발바닥은 세모 모양으로 돼 있으니까 가운데 안쪽을 먼저 넓게 벌려준다"며 "이발기를 발바닥에 대고 일자로 잘못 밀면 찢어질 수가 있으니 발바닥의 둥근 모양대로 조금씩 살살 깎는다"고 설명했다.

또 강아지 발바닥털을 깨끗이 밀기 위해 이발기로 계속 자극하면 빨개질 수 있어서 가볍게 밀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발바닥 털을 정리하는 법을 배운 이유비는 배운 대로 잘 따라했다. 이유비가 발바닥 털을 정리하는 동안 이경규는 슈나우저의 사진을 찍었다. 이유를 묻자 이경규는 "챔피언이라잖아"라고 말했고, 강형욱은 "감투 있는 개들을 좋아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