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지난해 운항 정시율 80.3%…세계 9위

아시아태평양 항공사 중에는 5위 차지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대한항공이 운항 정시율 조사에서 글로벌 항공사 부문 9위에 이름을 올렸다.

대한항공은 23일 항공사 및 공항 평가 기관인 '시리움'이 발표한 2019년 정시율 조사에서 '글로벌 항공사' 부문 9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시리움'은 계획된 시각 15분 미만으로 도착한 국제선 및 국내선 항공편 숫자를 전체 운항 수로 나눠 백분율을 산출해 정시율 순위를 매긴다. 운항 항공편 숫자, 공급석 등을 기준으로 '글로벌 항공사' 부문은 세계 항공사의 상위 10%, 아시아태평양 항공사는 지역 내 상위 20% 항공사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

대한항공은 23일 항공사 및 공항 평가 기관인 '시리움'이 발표한 2019년 정시율 조사에서 '글로벌 항공사' 부문 9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지난해 대한항공의 정시율 순위는 '글로벌 항공사' 부문 9위, '아시아태평양 항공사' 부문 5위로 나타났다. 정시율은 80.3%로 전년(73.2%)보다 7.1%포인트 향상됐다.

운항 정시율이 높아졌다는 것은 정비와 안전 관리뿐 아니라 항공기 스케줄을 더욱더 철저하고 과학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해 7월 같은 평가 기관에서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정시율 조사에서 정시율 80.4%로 글로벌 항공사 중 13위를 차지한 바 있다.

지난해 대한항공의 운항 정시율은 80.3%로 전년(73.2%)보다 7.1%포인트 향상됐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관계자는 "정시율이 개선되고 있는 것은 과학적인 스케줄 운영, 철저한 예방 정비와 안전 관리 노력 등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안전운항을 최우선 목표로 지향하면서 고객과의 약속인 정시율을 높이기 위해 운항, 정비, 여객, 조업 등 전 부문에서 개선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