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이달 31일까지 '인천~우한' 노선운항 중단


2월 이후 중국 당국 조치에 따라 재개 결정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우한을 한시적으로 봉쇄함에 따라 대한항공의 '인천~우한' 노선 운항이 중단된다.

대한항공은 23일 "주 4회(월·수·금·일) 운항하고 있는 인천~우한 항공편을 이달 24일부터 31일까지 운휴한다"며 "해당 항공편 예약 승객에게 운휴에 대해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항공은 이번 '우한 폐렴'과 관련해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우한 노선 운항과 관련해서는 2월 이후 중국 당국의 조치 사항과 연계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주 4회(월·수·금·일) 운항하고 있는 인천~우한 항공편을 24일부터 31일까지 운휴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앞서 중국 항공 당국은 이날 오전 전체 항공사에 "24일을 기점으로 우한 공항에서의 국내선과 국제선 전편 운항을 잠정적으로 금지한다"고 통보했다.

한편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확진자는 571명, 사망자는 17명으로 집계됐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