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한 한 경찰대생의 갑질 "나한테 무릎 꿇을 것들"…경찰대 "규범에 따라 처리"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술에 취해 PC방에서 난동을 부리던 경찰대 재학생이 체포된 후에도 경찰관에 폭언과 폭행을 가해 입건됐다.

23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경찰대 4학년생 A씨를 공무집행방해와 모욕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이날 밝혔다.

[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2일 오후 11시 30분쯤 영등포구 한 PC방에서 술에 취한 채 소란을 피우다 경찰이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출동한 경찰관이 남성인 그가 여성 손지갑을 소지한 경위를 추궁하자 폭언을 쏟아냈다. A씨는 "5년 뒤면 나한테 무릎 꿇어야 한다"며 경찰관의 멱살을 잡고 주먹으로 폭행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를 귀가 조치시켰으며, 이른 시일 내에 다시 불러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입건한 상태는 아니다"라며 "조만간 A 씨를 다시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경찰대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대 관계자는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규범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