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TV]'더게임' 옥택연X이연희, '7년 만에 재회…흥미진진 동갑케미'


[아이뉴스24 한가린 인턴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제작발표회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장준호 감독이 참석했다.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으로 돌아온 옥택연은 "대본을 처음 받고, 읽어봤는데 이 작품을 꼭 내가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스토리의 끝맺음이 너무 좋았다. 매회 엔딩마다 너무 다음회가 궁금하다고 느껴서 이 작품을 고르게 됐다"고 소감을 밝히며 "복귀작이기도 해서 큰 부담을 느끼고 있지만 열심히 찍고 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결혼전야' 작품 이후 7년 만에 옥택연과 재회한 이연희는 "'결혼전야' 이후 드라마로 긴 호흡을 하게 됐다. 동갑내기다 보니 편했다. 워낙 옥택연 씨가 훌륭한 배우라고 생각해 좋은 시너지가 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같이 하게 되어서 너무 좋다"고 이야기 했다.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또한 '더 게임'에서 국과수 법의관 역할을 맡은 임주환은 "답은 노인데 표정은 예스라고 이중적으로 표현해야 했다. 배우라는 직업에 위기의식을 느꼈다. 이 작품을 하고 밥 먹고 살 수 있을까 했다. 내가 이때까지 한 연기가 탄로나는 작품이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남자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 사건과 닮은 의문의 살인사건에 휘말리게 되면서 숨겨진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이다.

한가린 인턴기자 lin36@i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