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없이 풀시즌 목표"…류현진이 밝힌 2020 시즌 성공 키워드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성공적인 2020 시즌을 보내기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했다. 이달 중순 소속팀의 스프링캠프 합류 전까지 플로리다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컨디션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류현진은 "몸 상태는 좋다. 팀 분위기에 적응하는 게 중요할 것 같고 시범경기에 맞춰 컨디션을 잘 끌어올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지난 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하기 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은 지난 연말 토론토와 4년 총액 8천만 달러(약 930억원)에 대형 FA(자유계약선수)을 체결했다. 캐나다 현지 언론에서는 류현진이 에이스로서 마운드의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현진은 지난해 초 미국 출국을 앞두고 2019 시즌 목표를 20승이라고 밝혔다. 비록 20승을 달성하지는 못했지만 빅리그 정상급 선발투수의 면모를 보여줬다.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29경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르며 펄펄 날았다.

류현진은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구체적인 승수를 설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다만 부상 없이 풀시즌을 치르는 데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류현진은 "항상 얘기하는 부분이지만 몸 관리가 가장 중요할 것 같다. 부상을 당하지 않는 게 첫 번째"라며 "부상만 없다면 항상 좋은 시즌을 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또 "올해는 목표를 밝히지 않겠다. 지난해 괜히 (20승을) 말했다가 힘들었었다"고 웃은 뒤 "그때도 건강하게 한 시즌을 보내고 싶다는 의미였는데 다른 의미로 해석하시더라. 올해는 건강만 생각하겠다"고 강조했다.

류현진은 이어 "개막전 선발은 아직 확정된 게 없다. 시범경기 때 잘해야 하고 실력을 보여줘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