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회 아카데미]"마틴 스콜세지와 후보, 영광"…봉준호, 기립박수 이끈 수상소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봉준호 감독이 마틴 스콜세지 감독에게 존경심을 전해 기립박수를 받았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감독상, 최우수 작품상까지 수상하며 4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봉준호 마틴 스콜세지 [사진=abc 방송화면 캡처]

감독상 수상을 위해 세 번째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좀 전에 국제영화상 수상 후 내 할일은 끝났구나 생각하고 릴렉스하고 있었다. 너무 감사하다"며 "어렸을 때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고. 그 말은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한 말이다"라고 전하며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가리켰다.

이에 환호와 기립박수가 터져나왔다. 마틴 스콜세지 감독 역시 기뻐하며 경의를 표했다. 그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영화로 공부를 했던 사람이라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상을 받을 줄 전혀 몰랐다"며 감격했다.

또 봉준호 감독은 "쿠엔틴 타란티노 형님 정말 사랑한다. 아이러브유"라고 전해 웃음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봉준호 감독은 "같이 후보에 오른 분들 모두 존경하는 멋진 감독님이다. 오스카가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5등분으로 잘라서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며 재치 넘치는 수상 소감으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또한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 다음 날 아침까지"라는 말을 유행어처럼 덧붙여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