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호-최승윤, '사랑의불시착' 국정원 요원 출연…현빈X손예진 압박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한동호와 최승윤이 '사랑의 불시착' 국정원 요원으로 활약한다.

한동호외 최승윤은 종영을 앞두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해 막판 '신 스틸러'로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한동호와 최승윤은 극 중 국정원 소속 요원으로 분해 리정혁(현빈 분)과 윤세리(손예진 분)를 압박하며 스토리에 무게를 싣는다고.

한승호와 최승윤이 '사랑의 불시착'에 국정원 요원으로 출연한다[사진=문화창고,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대한민국으로 넘어온 북한군 리정혁과 윤세리의 관계를 밝혀내는 과정에서 예리한 눈빛을 번뜩일 이들의 활약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동호는 지난 2019년 tvN '왕이 된 남자'에서 호위무사 한일회 역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최승윤은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의 '삼촌은 오드리헵번' 편에서 트랜스젠더 오드리 역으로 파격 변신해 눈도장을 찍었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6일 최종회가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